누구에게나 사정이 있다 ==> Two thums up !!

신참자 (양장) 신참자 (양장)
히가시노 게이고(Keigo Higashino), 김난주 | 도서출판재인 | 20120316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히가시노 게이고의 팬을 자처하고 있지만 최근 몇 작품에서 다소 실망했던 나.
게이고의 신작이 나왔다는 소식에 아주 잠깐 고민을 했지만 결국 지고 말았다.
조금은 실망스러웠다고 하나 언제나 게이고의 작품은 시간이 아깝지 않았으니까.
그의 신작 [신참자]는 게이고를 스타로 만들어 준 '가가형사'시리즈의 최신작이다.
나는 가가형사 시리즈를 모두 읽었기에 '가가 고이치로'라는 이름에 기대를 걸었다.
결과적으로 나의 선책이 틀리지 않았고 게이고에 대한 믿음이 다시 생긴 계기가 되었다.
이 소설, 정말 재미있다. 게다가 추리소설이라고 하기엔 억울한 사람냄새가 나는 소설이다.

가가형사가 경시청에서 어떤 이유로 인해 도교의 관할서로 옮기게 되면서 '신참' 형사가 된다.
일본의 옛 정취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그곳에서 혼자 살던 중년의 여인이 교살되는 사건이 발생한다.
사건 현장에 남아있던 증거들과 피해자를 둘러싼 여러 인물들이 수사선상에 떠오르고
각각의 인물의 이야기를 추적하는 가가형사의 맹활약이 펼쳐진다.

이 소설이 다른 추리소설과 다른 차이점은 바로 여기서 시작된다.
대부분의 다른 추리소설들 처럼 담당 형사의 동선을 따라 용의자들을 추적하는 형태가 아니라
각각의 용의자들을 주인공으로 하나의 단편같은 이야기들이 모여 사건의 얼개를 구성하는 방식이다.
일본에서 TV 드라마로 만들어져 대히트를 쳤다고 하는데 그 이유를 분명히 알 수 있다.
예를들어 센베가게 딸과 할머니, 그리고 아버지 사이에 얽힌 사연이 어떻게 사건에 영향을 주는가?
그 가족에게 일어난 일들이 어떻게 사건에 영향을 주었고 그들 사이에는 어떤 이야기기가 있는가를
가가형사의 예리한 관찰력과 뛰어난 추리능력을 풀어내서 용의선상에서 제외 시키는 식으로 전개된다.
형사의 동선이 아니라 주변 인물의 이야기에 방점을 둔 형식이 참신하게 다가온다.
그래서 각각의 주변인물의 이야기들이 하나의 단편으로도 충분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
분명 장편 소설을 읽었고 사건도 하나인데 마치 여러개의 사건이 있는 단편집을 읽은 느낌이 들게 한다.
그렇게 하나의 단편처럼 구성된 이야기들이 드라마로 만들어졌다면 그 드라마가 성공한 건 당연하다.

게이고의 매력은 추리소설에 사람냄새를 가장 잘 담아낸다는 것이다. 이 소설을 그 매력을 한껏 발휘한 소설이다.
각각의 주변인물들이 가지고 있는 사연을 하나 하나 풀어가다 보면 '가족애'라는 하나의 감정으로 귀결된다.
성격상 스스럼없이 표현하지 못하거나 서로 이심전심으로 알고 있을 거라고 생각하여 말하지 않지만
결국은 숨길 수 없고 어디선가 표시가 날 수 밖에 없는 가족에 대한 사랑을 작은 이야기들로 하나씩 풀어내고 있다.
대부분의 추리소설들 처럼 사람의 악한면을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선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는 추리소설.
사람냄새가 넘쳐 흐르는 매력적인 추리소설은 내가 게이고를 좋아하는 가장 큰 이유이기도 하다.
이 소설은 오래간만에 게이고의 매력을 마음껏 드러내고 있어서 나에게는 '게이고의 귀환'으로 느껴진다.

우리 사회와 마찬가지로 일본 사회도 급속한 가족의 해체와 그로 인한 소외감에 시달리는 것 같다.
게다가 일본 사회는 우리보다 훨씬 고령화가 진행된 사회이다 보니 문제의 심각성이 더 큰 것 같다.
게이고가 소설에서 그리는 가족애가 넘치는 모습이 일본 사회의 현실과 얼마나 닮아 있는지 모르겠다.
그러나 작가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어떻게 사회가 변해도 결코 잃어서는 안되는 소중한 것의 가치일 것이다.
또한 자녀의 잘못을 따끔하게 질책하지 못하고 그저 감싸고 도는 것이 자녀을 망치는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우리 사회도 그런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자기 아이만 감싸고 도는 젊은 부모들이 얼마나 많은가?
나는 그렇지 않다고 말할 수 있지만 실제로 내 아이만 감싸는 부모들은 주변에서 흔하게 볼 수 있게 되었다.
그것이 결코 자식을 위하는 길이 아님을 알아야 하는데 그것을 누가 알려 줄 수도 없는 일이고...

급격한 사회의 변화에 휩쓸려 우리가 잃어가고 있는 소중한 가치에 대한 깨달음을 얻을 수 있는 소설이다.
사람 냄새가 넘치게 풍기는 따뜻한 추리소설을 읽고 싶다면 게이고의 신작을 강력히 추천한다. 강추 !!!

P.S : 이 소설을 읽으면서 [성녀의 구제]가 생각났다. 함께 읽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

이글은 "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