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주의자가 정치와 만나 만드는 코메디 ==> Good & Nice

사막에서 연어낚시 사막에서 연어낚시
김소정, 폴 토데이(Paul Torday) | 마시멜로 | 20120810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사막 한 가운데인 '예멘'에 영국의 연어를 옮겨 놓는다 !!!
말도 안되는 일을 추진하려는 이상주의자와 이를 이용하려는 정치권.
그들의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 만들어 낸 황당하고 어이없는 코메디.
정치권과 관료주의와 언론에 대한 풍자가 유머러스하게 풀어지고
이라크 전쟁, 중동에 대한 서방의 건방진(?) 시각 등에 대한 메시지가 담겨있다.
거기에 달짝지근한 로맨스가 덤으로 곁들여지고 연어에 대한 이야기도 담겨진다.

사막 한 가운데에서 연어낚시를 즐기고 싶다는 한 족장의 소망이
중동에서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제고하고 낚시꾼들의 표를 끌어들이려는 정치권과 만나
본의아니게 휘말리게 된 어류학자와 함께 웃지못할 코메디를 만들어 낸다.
절대로 가능하지 않다는 의견의 어류학자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게 몰아부치는 정치권.
이후 여론이 불리하게 돌아가자 일고의 가치도 없다는듯 꼬리자르기를 하는 정치권의 행태.
정치권이 흘린 뉴스를 덥석 물고 여론을 일으키는 언론의 모습 등이 우습게 펼쳐진다.
결국 마지막에 가서는 불쌍한 어류학자만 희생양이 되어버리는 상황에 씁쓸한 웃음이 난다.
사막에서 연어를 낚고 싶다는 이상주의자의 꿈이 정치권의 이해득실과 만나면 어떻게 되는가?
정치권에 이용당하고 마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꿈을 실현시킬수도 있었는데...
전혀 예상하지 못한 마지막의 반전은 족장의 말을 따르자면 '신이 원하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이 소설의 가장 큰 매력은 여러가지 형태로 기록된 소설이라는 것이다.
처음에는 어류학자의 일기로 시작하더니 언론의 뉴스, 이메일, 심문조서 등 여러가지 형태로 이어진다.
여러가지 형태가 하나의 소설로 묶여있다 보니 지루할 틈이 없이 책에 빠져드는 장점이 있다.
이야기의 중반부터 심문조서의 양식을 띠는 것을 보면서 뭔가 사건이 있다는 추측을 할 수 있다.
그런데 그 사건이 언제 어떤 형태로 벌어질지 모르기 때문에 궁금증이 지속적으로 유지된다.
또한 여러형태의 주체가 다르기 때문에 등장인물 각각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재미도 있다.
작가의 데뷔작이라고 하는데 독자를 다루는 방법을 보면 노련함이 드러난다. 뛰어난 재능이다. 추천 !!!

이글은 "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