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라일까? 진실일까? ==> Two thums up !!

구라 논픽션 외계문명과 인류의 비밀 구라 논픽션 외계문명과 인류의 비밀
원종우 | 한스컨텐츠 주식회사 | 20110725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만약 다른 책을 읽지 않고 이 책을 먼저 읽었다면 내가 받았을 충격은 대단했을 것이다. 우리가 전혀 본 적도 없고, 고고학이나 고인류학에서도 전혀 말해 준 적이 없는 수많은 사진들과 유물들이 말하는 진실. 초고대문명의 존재와 외계인의 개입에 관한 음모론. 음모론이라는 이름으로 묻어버리려 하는 진실들.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그레이엄 헨콕의 [신의 지문], [우주의 지문]을 읽었고, 제카리아 시친의 '지구연대기'를 읽고 난 후라서 그 충격이 덜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이 책에서 처음 접하는 사진들과 처음 접하는 음모론(?)들이 있었기에 나름의 재미가 있었다고 할 수 있다. 저자는 이 책을 '구라 논픽션'이라고 칭하면서 스스로 이 책의 내용을 100% 믿지 말라고 말하고 있지만,그가 제시한 증거들은 왠지 그의 말이 '사실'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들게 만든다. 모든 음모론을 모아서 만들어낸 말도 안되는것 같은 진실(?)을 만나보는 건 어떨까?

  저자는 우주의 광활함과 속도의 한계를 바탕으로 UFO와 외계인인 멀리 있지 않다고 주장한다. 그들은 태양계내에 존재하고 있으며 이미 오래전부터 존재하고 있었다고 말한다. 지금은 죽음의 별이 되어버린 화성과 완전히 폭발하여 토성과 목성 사이의 소행성대로 남아버린 '행성 X'의 생존자들이 UFO를 타고 다니는 외계인이라고 말한다. 그들은 지구와 화성과 행성X에 고도로 발전된 문명을 이루었던 하나의 조상을 가진 종족이었는데 화성과 행성X의 전쟁으로 두 행성을 파괴되고 지구만 남게 되었다고 말한다. 그리고 파괴된 행성의 유민들이 지구상에 자신들의 문명을 재건했던 시절이 있었다고 말한다. 지금도 그들은 수시로 지구에 찾아오고 자신들의 문명을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한다. 정말로 '구라'이지 않은가? 이게 설마 사실이라고 믿을 사람이 있겠는가? 그런데 이 책는 말도 안되는 이 모든 이야기들을 그럴듯하게 만들어 주는 수많은 증거들이 제시된다. 토성의 위성인 이아페투스의 미스테리와 지구의 위성일 수 없는 달의 정체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화성과 행성X의 전쟁을 이야기하고, 고대 이집트와 수메르 문명이 남겨놓은 수많은 유적들-지금의 고고학이나 과학으로 전혀 설명할 수 없는 유물들-과 신화로 전해지는 이야기들을 통해 유일하게 남은 지구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하는 화성과 행성X의 생존자들의 이야기들을 유추해 낸다. 물론 저자가 만들어 낸 이야기는 100% '구라'일 것이다. 그렇지만 그 모든 '구라'를 이끌어 낸 수많은 사진들과 유물들에 대한 설명은 어떻게 된다는 말인가? 저자의 썰이 100% 구라라고 할 지라도 저자가 제시한 증거들은 그의 말이 100% 구라만은 아니라는 것을 역설하고 있다. 그래서 제목 자체도 '구라 논픽션'이라는 모순된 제목을 가지게 된 것이 아니겠는가?

  벌써 10여년 전에 직장 상사의 권유로 그레이엄 헨콕의 [신의 지문]을 읽었을 때의 충격은 지금도 여운이 남아있다. 그 후에 나는 수많은 음모론과 책들을 접하면서 외계인의 존재를 확실히 믿는 사람이 되었다. 특히나 제카리아 시친의 '지구연대기' 시리즈는 내 우주관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런 나에게 이 책은 다른 책들처럼 진지하고 심각하게 접근하지도 않으면서 보여 줄 것은 모두 보여주는 책이다. 재미를 우선으로 말도 안되는 증거들을 제시하는 이 책은 외계인의 존재에 대해 의구심을 가진 이들을 외계인 지지자로 만들어 줄 마약같은 매력을 지닌 책이다.

이글은 "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덧글

  • 2014/10/17 09:58 # 삭제 답글

    야 모두가 위대한 게시물을 유지하고 최대 곧 새 게시물을 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